삼성디스플레이는 자사 스마트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이 세계적인 인증·검사 전문업체인 SGS로부터 ‘끊김없는 디스플레이’ 인증을 받았다고 4일 발표했다.

SGS가 인증한 90㎐, 120㎐ OLED의 끌림(잔상) 정도는 각각 최대 0.9㎜와 0.7㎜ 이하였다. 동영상 응답속도(MPRT)는 각각 최대 14ms, 11ms 이하였다. 끌림이 적고 MPRT가 빠를수록 영상이 끊김없이 매끄럽게 구현된다. 초당 표시하는 이미지 개수인 주사율(㎐)은 높을수록 이미지가 선명하고 자연스럽다. 120㎐는 1초 동안 120개의 프레임이 바뀐다는 의미다.

이 같은 인증 결과는 업계 최고 수준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백지호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 전략마케팅팀장(부사장)은 “OLED는 빠른 응답속도를 바탕으로 끌림 없이 깨끗하고 부드러운 화면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