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항공당국이 외국 항공사에 대한 운항 제한을 일부 완화할 방침을 밝히면서 국내 항공업계가 한중 항공노선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통제 상황 등의 제약 조건이 여전한 데다 아직은 기존 1개 노선의 운항 횟수만 주 1회에서 2회로 늘리는 수준이어서 관망세가 뚜렷한 상황이다.

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현재 국적 항공사 중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이 각각 선양(瀋陽), 창춘(長春), 웨이하이(威海)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한중 항공노선 회복될까…中 외항사 제한 완화에 기대감 '솔솔'

이는 중국 민항국이 지난 3월 말부터 코로나19 해외 역유입을 막기 위해 항공사당 1개 노선에서 주 1회씩만 운항하도록 했기 때문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당초 이달 운항 계획을 세울 때 중국이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이후 국경 통제를 완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중국 노선 재개를 염두에 뒀으나 중국이 이를 완화할 조짐을 보이지 않자 결국 중국 노선 재개 계획을 모두 취소했다.

하지만 미중 갈등이 전방위로 확산하는 가운데 미국이 지난 3일(현지시간) 중국 항공기의 취항을 막는 강경 조치를 내놓자 중국이 오는 8일부터 외국 항공사에 대해 중국 노선의 운항 재개를 허용하기로 한발 물러서면서 국내 항공업계에도 호재로 작용하는 모습이다.

한중 항공노선 회복될까…中 외항사 제한 완화에 기대감 '솔솔'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민항국은 승객의 코로나19 검사 결과에 따라 국제선 운항 횟수를 항공사당 주 2회로 늘릴 수 있도록 했다.

또 위험 통제의 전제 하에 조건을 갖춘 일부 국가의 항공편을 적절히 늘릴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중국 민항국을 통해 세부 지침을 추가 확인한 뒤 인천∼선양 노선의 운항을 현재 주 1회에서 주 2회로 늘리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과 제주항공 역시 내부적으로 기존 노선의 증편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중국으로 가는 항공편 자체가 적다 보니 중국 수요가 모두 현재 운항 중인 노선에 몰리는 상황"이라며 "수요는 충분한 만큼 한 번이라도 더 띄울 수 있으면 띄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중국을 오가는 항공편의 전체 승객이 3주 연속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아야 운항 횟수를 주 2회로 늘릴 수 있도록 전제 조건을 단 데다 항공사당 노선 1개 규정은 유효한 셈이어서 당분간 효과는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운항 횟수보다는 노선을 늘려 주는 게 더 필요한 상황"이라며 "다만 이런 방식으로 앞으로 점차 노선을 늘려나갈 가능성이 있어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한중 항공노선 회복될까…中 외항사 제한 완화에 기대감 '솔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