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분야 퇴직 인력을 활용해 중소기업에 재무·회계 관련 컨설팅을 해주는 사업이 추진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4일 금융위원회와 중소기업의 재무·회계 분야 인력양성 지원을 위한 '금융분야 퇴직(예정) 인력 활용 컨설팅'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금융권에서 조기퇴직 등으로 퇴직자가 증가함에 따라 이들을 중소기업의 신규 인력 교육·훈련에 활용하는 것이다.

금융위는 각 금융회사를 통해 참여를 희망하는 퇴직 인력을 모집하고 중기부는 기본교육과 직무역량 검증을 통해 전문가를 선정, 중소기업 현장 지원 인력으로 활용한다.

참여기업은 재무·회계 분야 컨설팅을 최대 12회까지 받을 수 있다
지난달 한국산업은행 퇴직(예정) 인력 등 23명을 대상으로 중소기업에 대한 이해와 컨설팅 방법론 등에 대해 첫 기본교육이 진행됐다.

중기부는 "금융권 퇴직 전문인력이 중소기업의 재무·회계 관리 역량을 높이고 재무 건전성을 확보해 기업이 성장하는데 일조할 것"이라며 "향후 공공기관과 과학기술 분야로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