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8월 본허가…금융사 55개사·비금융사 41개사·핀테크 기업 20개사 등

금융 분야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데이터 산업) 수요 조사에서 116개사가 사업 진출을 희망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16~28일 마이데이터 허가 사전 수요조사를 진행한 결과 금융회사 55개사(47.4%), 핀테크 기업 20개사(17.2%), 비금융사 41개사(35.3%)가 허가를 희망했다고 3일 밝혔다.

금융위는 "금융회사뿐 아니라 정보기술(IT) 회사, 통신, 유통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허가 수요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와 카카오,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포함됐다.

SBI저축은행를 비롯한 대형 저축은행도 사전 수요조사에서 일부 진출 의사를 밝혔다.

마이데이터 산업은 은행이나 카드, 보험, 통신사 등에 흩어져 있는 금융거래 정보 등을 일괄 수집해 해당 금융소비자가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제공하고, 이를 토대로 맞춤형 상품 추천, 금융상품 자문 등 수익을 창출하는 모델을 말한다.

금융위는 마이데이터 산업의 법적 근거를 규정한 개정 신용정보법이 시행되는 오는 8월 5일 이후 허가 절차를 신속히 진행하기 위해 사전 수요 조사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금융위는 다음 달까지 수요조사를 기반으로 마이데이터 예비 컨설팅을 진행한다.

수요조사에 참여를 희망한 기업들이 많은 만큼 수요조사서를 성실하게 작성한 기업들부터 컨설팅을 우선 진행한다.

금융위는 다음 달 중 마이데이터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 실무그룹 운영 결과를 발표한다.

본 허가 절차는 개정 신용정보법이 시행되는 8월 5일부터 진행할 예정이다.

금융위는 마이데이터 도입에 앞서 예상 서비스와 방향, 전망 등을 다방면으로 논의하는 포럼도 오는 30일 개최할 계획이다.

네이버·카카오·토스 등 116개사, 마이데이터 사업 희망(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