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태제과, 나트륨 함량 40% 낮춰
소금 0.5g만 넣고도 짭짤한 '생생감자칩'

해태제과가 봉지당 소금 0.5g을 넣어 나트륨 함량을 확 줄인 감자칩 신제품 ‘생생감자칩’(사진)을 3일 출시했다.

해태제과에 따르면 생생감자칩에는 굵은 소금 알갱이가 10개 이하로 들어가 시중에서 판매 중인 10개 감자칩 평균보다 나트륨 함량이 40% 이상 낮다. 국내 감자칩 시장의 3대 제품인 포카칩(오리온), 허니버터칩(해태제과), 포테토칩(농심)보다는 28% 적다. 생생감자칩의 나트륨 함량은 과자 60g 기준 나트륨 160㎎이다.

감자칩에서 소금을 빼는 것은 어렵지 않다. 하지만 소금을 빼고 나면 짭짤한 맛과 감칠맛이 동시에 떨어져 소비자들에게 ‘맛없다’는 혹평을 받는다. 제과업계가 나트륨 함량을 함부로 줄일 수 없는 이유다.

해태제과는 “다시마에서 추출한 소금과 엑기스를 사용해 천연 소금 이상의 짭짤한 맛과 감칠맛을 냈다”고 밝혔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