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은 프랑스 아르케마(Arkema France SA)의 고기능성 폴리머 사업 인수를 완료했다고 3일 발표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 10월 아르케마의 폴리머 사업 자산을 3억3500만유로(약 4392억원)에 인수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고기능성 폴리머는 식품 포장재에 주로 사용되는 고부가 제품이다. 같은 기능을 발휘하면서도 얇게 만들 수 있어 플라스틱 사용량을 대폭 줄일 수 있어 친환경 소재로 꼽힌다.

아르케마가 생산하는 에틸렌 아크릴레이트 코폴리머 등은 기술 난이도가 높아 세계에서도 소수 업체만 생산하고 있다. 이들 업체들이 생산 라이선스를 판매하지 않기 때문에 국내 기업들은 연간 4000t이 넘는 물량을 100% 수입에 의존해야 했다.

이에 따라 SK종합화학은 국내 화학회사 중 처음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고기능성 폴리머 제조 기술을 확보, 패키징 산업의 해외 의존도를 낮추게 됐다는 평가를 받게 됐다. SK종합화학이 인수한 제품이 사용되는 플라스틱 수지 시장 규모는 2016년 270억달러(약 33조5000억원)에서 내년 350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이날 "아르케마의 고기능성 폴리머 사업부문 인수가 마무리됨에 따라 그린(친환경) 성장 전략이 속도를 내게 됐다"며 "사업 경쟁력도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인수로 SK종합화학은 아르케마의 프랑스 생산시설 3곳과 제품 4개의 영업권, 기술, 인력 등을 갖게 됐다.

SK종합화학은 이를 기반으로 중국 등 플라스틱 수지 시장 성장률이 높은 아시아 시장을 공략하고, 향후 글로벌 패키징 시장 내 입지도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