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LG상사, 스타트업 해외 테스트베드 사업 추진

한국무역협회와 LG상사는 3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종합상사 연계형 스타트업 글로벌 스케일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스타트업 해외 테스트베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무역협회는 그간 추진해 왔던 민간공모 방식의 국내외 스타트업 테스트베드 운영 노하우를 공유하고, LG상사는 수십 년간 축적한 글로벌 역량과 네트워크를 활용해 해외 테스트베드 파트너를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 컨설팅, 투자, 파트너 발굴, 사업화 연계 등도 함께 추진한다.

협약식에는 한진현 무역협회 부회장과 윤춘성 LG상사 대표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일반적인 매칭 상담회는 스타트업이 유수 기업들을 만날 좋은 기회지만, 기술·비즈니스 모델을 입증하기까지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소요된다"면서 "이번 사업으로 스타트업은 각각 보유한 새로운 기술을 해외 무대에서 사전 검증받을 기회를 얻게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