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태제과, 나트륨 함량 40% 낮춘 '생생감자칩'
"소금 줄이고 감칠맛 끌어올리는 대체재 개발"

소금 0.5g에 다시마 추출물 등으로 맛 끌어올려
소금 알갱이 10개로 만든 '초저염 감자칩' 나왔다

해태제과가 1봉지당 소금 0.5g을 넣어 나트륨 함량을 확 줄인 감자칩 신제품 '생생감자칩'을 3일 출시했다.

해태제과에 따르면 생생감자칩에는 굵은 소금 알갱이가 10개 이하로 들어가 시중에서 판매 중인 10개 감자칩 평균보다 나트륨 함량이 40% 이상 낮다. 국내 감자칩 시장의 3대 제품인 포카칩(오리온), 허니버터칩(해태제과), 포테토칩(농심)보다는 28% 적다. 생생감자칩의 나트륨 함량은 과자 60g 기준 나트륨 160㎎이다.

감자칩에 소금을 빼는 건 어렵지 않다. 하지만 소금을 빼고 나면 짭짤한 맛과 감칠맛이 동시에 떨어져 소비자들로부터 '맛 없다'는 혹평을 받아왔다. 제과 업계가 나트륨 함량을 함부로 줄일 수 없는 이유다.

해태제과는 "다시마에서 추출한 소금과 엑기스를 사용하고 나트륨이 없는 식품 원료들의 최상 배합비율을 찾았다"며 "소금을 줄이고도 천연 소금 이상의 짭짤한 맛과 감칠맛을 냈다"고 밝혔다.

해태제과는 국내 나트륨 저감화 기준을 충족해 생생감자칩 패키지에 '나트륨 25% Down' 을 표기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국내 감자칩 시장은 연간 2200억원 규모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허니버터칩이 연간 415억원 매출로 시장 2위를 차지하고 있다"며 "생생감자칩도 내년까지 연 300억원대 제품으로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