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가격 10년새 최고…이마트, 일주일간 최대 40% 할인판매

이마트는 4일부터 일주일간 70t 규모의 한우 전 품목을 행사 카드로 구매하면 최대 40% 할인하는 행사를 한다고 3일 밝혔다.

이마트가 일주일간 판매하는 한우는 평소 2∼3주간 소화하던 물량으로, 소비자가격으로 환산하면 60억∼70억원 규모다.

이마트 관계자는 "최근 한우 시세가 고공행진을 하면서 한우 구매에 부담을 느끼는 소비자를 위해 대규모 행사를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5월 한우 지육(뼈와 내장 등을 제거한 소고기) 시세는 kg당 평균 2만642원으로, 지난해 5월 1만7천481원보다 18% 올랐다.

5월 시세는 2011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며 2만원을 넘은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한우 시세는 명절을 앞두고 올랐다 이후 하락세를 보이는 게 일반적이지만 올해는 설 이후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집밥 수요가 늘어나면서 오히려 상승했다.

특히 5월은 연중 한우 비수기로 여겨지는 시기지만 국가 재난지원금이 지급된 이후 한우 수요가 늘면서 가격이 더 올랐다.

이마트는 돼지고기 시세도 오름에 따라 돼지고기 할인 행사도 한다.

돼지고기 지육 시세 역시 지난해 5월 ㎏당 4천559원에서 올해 5월에는 5천108원으로 12%가량 올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