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신용대출도 1조원 늘어…"코로나19 여파 지속"

5월 은행권 중소기업 대출이 4월보다 7조4천억원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상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던 4월보다는 적지만, 평소 월 2조∼3조원대 늘던 것에 비하면 여전히 이례적으로 높은 수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궁지에 몰린 소상공인들이 은행 대출로 쏠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소상공인 자금수요 여전…5월 은행권 중기대출 7.4조원↑

2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은행의 중소기업 대출 잔액은 5월 말 기준 471조3천620억원으로, 4월 말보다 7조4천329억원 많다.

관련 통계를 찾아볼 수 있는 2015년 9월 이후 두 번째로 많은 증가액이다.

증가 폭이 가장 컸던 때는 지난 4월(8조4천379억원 증가)이었다.

중소기업 대출이 급증한 것은 코로나19로 소비가 줄면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영 여건이 악화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정부가 소상공인, 중소기업을 위한 금융지원 확대를 주문하면서 은행들이 관련 대출을 적극적으로 늘린 영향도 있다.

시중은행에서는 4월부터 신용 1∼6등급 소상공인에게 3천만원까지 연 1.5%의 금리로 신용대출을 해주고 있다.

시중금리와의 차이를 정부가 80% 지원하는 이차보전 대출이다.

지난달 21일까지 5개 은행에서 실행된 소상공인 이차보전 대출액은 총 1조4천452억원에 이른다.

지난달 25일부터는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을 접수해 실행 중이다.

1천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고 금리는 중신용 대출 기준 연 3∼4%대 수준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로 자금에 목마른 자영업자, 소상공인이 여전히 많다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소상공인 자금수요 여전…5월 은행권 중기대출 7.4조원↑

개인 신용대출 증가액도 전달보다 크게 늘었다.

신용대출은 5월에 1조689억원이 늘어 4월 증가액(4천975억원)의 약 2배에 달했다.

신용대출은 2월에 1조1천925억원, 3월에 2조2천408억원이 증가한 바 있다.

신용대출의 급증은 경기침체의 영향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가정의 달인 5월은 일시적으로 자금 수요가 늘어나는 시기라 통상 신용대출이 늘어나는 시기이긴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가계 자금 사정이 악화해 마이너스통장 등 대출을 끌어쓴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나온다.

은행 관계자는 "신용대출은 급여 생활자가 받을 확률이 높다"며 "우리 경제의 아랫단을 지지하는 주체인 급여 생활자와 자영업자가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대기업 대출 증가세는 크게 꺾였다.

5월 증가액은 3천853억원으로 3월(8조949억원), 4월(5조8천52억원)과 비교해 대폭 감소했다.

[표] 5대 주요 은행 대출 잔액 현황 (단위: 억원)

┌───────┬───────┬───────┬──────┬──────┐
│ │ 2020년 2월 │ 2020년 3월 │ 2020년 4월 │ 2020년 5월 │
├───────┼───────┼───────┼──────┼──────┤
│ 가계대출 │ 6,133,080 │ 6,199,881 │ 6,246,376 │ 6,273,829 │
├───────┼───────┼───────┼──────┼──────┤
│ 주택담보대출 │ 4,395,902 │ 4,441,989 │ 4,487,894 │ 4,506,097 │
├───────┼───────┼───────┼──────┼──────┤
│ 신용대출 │ 1,108,786 │ 1,131,194 │ 1,136,169 │ 1,146,858 │
├───────┼───────┼───────┼──────┼──────┤
│ 중소기업대출 │ 4,501,293 │ 4,554,912 │ 4,639,291 │ 4,713,620 │
├───────┼───────┼───────┼──────┼──────┤
│개인사업자대출│ 2,398,794 │ 2,426,549 │ 2,477,768 │ 2,514,055 │
├───────┼───────┼───────┼──────┼──────┤
│ 대기업대출 │ 746,073 │ 827,022 │ 885,074 │ 889,027 │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