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수출이 쪼그라들고 한일 무역 갈등이 계속되는 가운데서도 정부와 업계가 일본을 상대로 역대 최대 규모의 김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해양수산부는 지난달 28일 개최된 '제26회 대일(對日) 김 수출 입찰·상담회'에서 역대 최대 규모인 약 716억원 규모의 김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발표했다. 지난해(592억원)보다 20.9% 증가한 금액이다. 이번에 계약한 수출 물량은 마른 김 5억400만매와 김 조제품 3억5000만매 등 총 8억 5400만매다. 이번 계약에 참여한 국내 기업 46곳 수출품 물량의 87.5%에 달하고, 지난해 계약물량(6억8200만 매)보다도 25.1% 증가한 숫자다.

해수부 관계자는 “정부와 한국수산무역협회가 긴밀히 소통해 일본 수입업체의 최대 관심사인 위생과 품질을 적극적으로 관리한 덕분”이라며 “일본 가정에서 김 조제품의 수요가 증가한 점도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입찰·상담회는 일본 도쿄에서 개최돼 왔으나 올해에는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비대면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