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명목 GDP성장률, 외환위기 후 최저
실질 GDP 성장률 잠정치 연 2.0%
노동소득분배율, 사상 최고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달러화 기준 한국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10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3만2115달러(약 3743만원)로 잠정집계됐다. 지난해 3만3564달러(3693만원)에서 4.3% 감소한 것이다. 다만 원화 기준으로는 1.4% 증가했다.

감소 폭은 금융위기 때인 2009년(-10.4%) 이후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명목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높지 않은 가운데 원화 약세가 달러화 기준 소득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올해 국민소득은 명목 GDP와 환율 변동에 따라 3만 달러 유지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1인당 GNI는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총소득을 인구로 나눈 통계다. 한 나라 국민의 생활 수준을 파악하는 지표로 사용된다. 3만 달러는 선진국 진입 기준으로 인식돼왔다. 앞서 한국은 2017년(3만1734달러)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를 열었다.

1인당 가계총처분가능소득(PGDI)은 1만7381달러로, 2018년(1만8063달러)보다 3.8% 감소했다. PGDI는 국민이 자유롭게 처분할 수 있는 소득으로, 실질적인 주머니 사정을 보여준다.

한은이 발표한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잠정치는 연 2.0%다. 올해 1월 발표한 속보치와 같다.

지난해 GDP 성장률 확정치는 연 2.9%로, 0.2%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지난해 명목 GDP는 1천919조원으로, 2018년 대비 1.1% 증가했다.

명목 성장률은 외환위기 때인 1998년(-0.9%) 이후 21년 만에 가장 낮았다. 총저축률은 1.3%포인트 내린 34.7%를 기록해 2012년(34.5%) 이후 최저치였다.

가계에 봉사하는 비영리단체를 포함한 가계순저축률은 6.0%로, 0.2%포인트 하락했다. 국내총투자율은 0.3%포인트 하락한 31.2%였다. 명목 GDP를 실질 GDP로 나눈 값인 GDP 디플레이터는 0.9% 하락했다. 1999년(-1.2%) 이후 20년 만에 가장 큰 하락 폭이다.

노동소득분배율은 65.5%로 전년보다 2.0%포인트 올랐다. 한은이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1953년 이후 최고치다. 노동소득분배율이란 한 나라에서 한해 생산활동으로 발생한 소득 가운데 자본을 제외한 노동에 배분되는 몫을 가리킨다. 급여, 즉 피용자보수를 국민소득(NI)으로 나눠 계산한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