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치 대비 제조업·수출·수입↑, 서비스업↓…11년 3개월만에 최저
GDP 디플레이터 상승률 -0.6%…5분기 연속 마이너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이 전분기 대비 -1.3%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 4월 발표된 속보치(-1.4%)보다 0.1%포인트(p) 상향조정된 수치다.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2020년 1분기 국민소득 잠정 통계에 따르면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분기 대비 1.3% 줄었다.

잠정 성장률도 2008년 4분기(-3.3%) 이후 11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작년 동기 대비 성장률은 1.4%로, 속보치보다 0.1%포인트 높아졌다.

전분기 대비 기준으로 속보치와 비교하면 제조업(0.8%포인트), 수출(0.6%포인트), 수입(0.5%포인트) 증가율이 높아진 반면, 서비스업 증가율은 오히려 -0.4%포인트 하향 조정돼 -2.4%에 그쳤다.

1분기 실질 국민총소득(GNI)은 전분기 대비 0.8% 감소했다.

교역조건이 개선되면서 실질 GDP 성장률(-1.3%)을 웃돌았다.

국민경제 전반의 물가 수준을 뜻하는 GDP 디플레이터는 작년 1분기와 비교해 0.6% 떨어졌다.

작년 1분기(-0.6%) 이후 5분기 연속 마이너스 행진으로, 외환위기 직후(1998년 4분기∼1999년 2분기) 3분기 연속 마이너스 기록을 이미 직전 분기에 갈아치웠다.

GDP 디플레이터는 명목 GDP를 실질 GDP로 나눈 값으로, 소비자 물가뿐 아니라 GDP를 구성하는 투자·수출입 등과 관련된 모든 물가가 반영된 거시경제지표다.

지출항목별로 보면, 수출물가 디플레이터가 2.6%나 낮아져 전체 GDP 디플레이터 하락에 큰 영향을 미쳤다.

수입물가 디플레이터는 작년동기대비 2.4% 올랐고, 내수 디플레이터도 1.7% 상승했다.

우리나라 GDP 디플레이터 상승률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요인은 국제유가, 반도체 가격, 환율, 총수요압력 등이다.
1분기 성장률 -1.3%, 속보치보다 0.1%P↑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