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폴란드서 수주한 대형 플랜트 공사 본계약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5월 폴란드에서 수주한 대형 플랜트 공사의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달 29일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폴란드 최대 석유화학그룹인 그루파 아조티(Grupa Azoty), 폴란드 대형 정유회사인 로터스(LOTOS)와 공동으로 '폴란드 폴리머리 폴리체 프로필렌·폴리프로필렌(PDH·PP) 플랜트' 프로젝트 공동투자 본계약을 체결했다.

앞서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5월 11억2천만 달러(약 1조3천억원) 규모의 폴리머리 폴리체 플랜트 사업을 수주한 바 있다.

이는 국내 건설사가 유럽연합(EU)에서 수주한 역대 최대 규모의 프로젝트로 관심을 모았다.

공동투자 계약을 체결한 4개사는 총 7억3천330만달러(약 9천억원)를 지분 및 주주대여금 형태로 투자하게 된다.

이 가운데 현대엔지니어링과 KIND의 투자 규모는 총 1억3천만달러(약 1천600억원)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투자 본계약을 통해 폴리머리 폴리체 플랜트 준공 후 운영단계까지 참여함으로써 EPC(설계·조달·시공) 수행을 통한 수익뿐 아니라 지분투자를 통한 장기적인 수익도 창출할 수 있게 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이 프로젝트는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서 북서쪽으로 약 460㎞ 떨어진 곳에 프로필렌·폴리프로필렌 생산시설과 부대 인프라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프로판가스에서 수소를 제거해 프로필렌을, 프로필렌과 에틸렌을 결합해 폴리프로필렌을 각각 생산하는 설비다.

공사가 끝나면 공장에서 연간 40만t의 폴리프로필렌을 생산할 수 있으며 생산된 폴리프로필렌은 자동차 부품, 인공 섬유, 각종 생필품 등 폭넓은 산업 분야에서 사용돼 폴란드 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