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정몽구 재단, 온드림 글로벌 아카데미 4기 운영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국제기구·국제 비정부기구(NGO) 진출을 희망하는 청년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온드림 글로벌 아카데미(OGA)’ 4기가 교육에 들어갔다고 1일 밝혔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의 지원과 고려대 일민국제관계연구원의 전문적인 교육시스템으로 운영되는 온드림 글로벌 아카데미는 차세대 글로벌 리더로서 글로벌 의제 해결에 기여하는 목표를 가진 청년들을 양성하기 위해 2017년 시작됐다. 올해는 4.3대 1의 경쟁률을 뚫고 30명이 입학했다.

내년 2월까지 10개월 간 운영되는 온드림 글로벌 아카데미 4기는 오준 경희대 교수(전 주유엔대표부 대사)와 김원수 연세대 특임교수(전 유엔 사무차장), 김성한 고려대 국제대학원장(전 외교부 차관) 등 국제기구 현장 경험자와 전문가들이 강사진으로 나선다. 국내·외 국제기구 현장연수 등 전문성과 현장성을 갖춘 프로그램으로 다양한 기회를 제공한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봄·가을학기 강좌(총 20주) △여름학기 국내 소재 국제기구 현장방문 △겨울학기 미국 소재 국제기구 현장방문(뉴욕-워싱턴DC) 등 사계절 이어지는 교육 과정의 전액 지원은 물론 해외 소재 국제기구 진출 지원금도 지급한다.

현재까지 1기 25명과 2기 30명, 3기 30명 등 총 85명의 학생들 중 34명이 다양한 진출 경로를 통해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과 서아프리카 지역 유엔사무소(UNOWAS), 유엔개발계획(UNDP),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유엔중남미카리브위원회(UNECLAC), 아시아개발은행(ADB) 등 세계 곳곳의 국제기구와 국제 NGO에 진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2007년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개인 사재 8500억원을 출연해 설립됐다. 꿈과 희망의 사다리 역할을 위해 ‘온드림’ 이라는 브랜드로 미래인재 양성과 소외계층 지원, 문화예술 진흥 분야에서 다양하고 특화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