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이스트 자회사 SMC, SMEJ와 합병
일본 내 K드라마 이어 K팝 유통까지 확장
종합 미디어 콘텐츠 플랫폼 완성 목표
키이스트 자회사 일본 SMC, SMEJ와 합병 /사진=키이스트

키이스트 자회사 일본 SMC, SMEJ와 합병 /사진=키이스트

키이스트 자회사이자 일본 내 한류 콘텐츠 유통기업 SMC가 SMEJ와 합병한다.

키이스트는 공시를 통해 자회사인 Stream media corporation, Inc(이하 SMC)가 SMEJ. Inc(이하 SMEJ)와 합병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SMEJ는 SMC에 합병되어 소멸한다.

SMC는 일본 내 위성 채널 KNTV, DATV 등을 운영하며 한류 방송 프로그램 CS(통신위성방송) 송출 1위 사업자로 일본 내 K-드라마, K-팝 등 한류 콘텐츠 유통은 물론 한국 아티스트들의 일본 활동 매니지먼트, 유료 팬클럽 사업 등을 진행해 왔다.

SMC의 합병 대상인 SMEJ는 올해 4월 SM엔터테인먼트 재팬으로부터 물적 분할 방식으로 설립된 SM엔터테인먼트의 손자회사로 SM 아티스트의 일본 현지 매니지먼트 및 음악 사업, 콘서트와 음반 프로모션 이벤트와 같은 K-팝 관련 사업을 영위해 왔다.

이번 합병으로 SMC는 한류 방송 콘텐츠 중심의 채널 사업뿐만 아니라 K-팝으로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시켜 한류 전반에 걸친 콘텐츠 유통 사업을 추진해 종합 미디어 콘텐츠 플랫폼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키이스트 박성혜 대표이사는 "키이스트 자회사인 일본 SMC는 이번 합병으로 SM엔터테인먼트 그룹의 글로벌 콘텐츠 유통 핵심 거점이 되어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로 사업 영역을 확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또한 SMC는 오랜 시간 일본에서 한류 콘텐츠 유통을 선두 해온 기업으로서 SM엔터테인먼트 그룹이 가진 풍성한 음악, 예능, 드라마 등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해 플랫폼 운영의 효율성을 끌어올릴 것"이라고 전했다.

키이스트 측은 "주식 교환 비율은 SMC와 SMEJ가 각각 1 대 90의 비율로, 현재 SMC의 시가 총액이 300억 내외인 점으로 볼 때 합병 후 기업의 시가 총액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SMC의 SMEJ 합병 일정은 합병 계약서 체결, 합병 승인 주주총회 결의, 채권자 이의 제출, 신주 발행 등의 절차를 거쳐 2020년 8월 1일 최종 완료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