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기업 목표 부산형 성장 사다리…강소기업 43곳 지정

부산시와 부산테크노파크는 지역을 선도할 부산형 강소기업 성장 사다리 유망 중소기업 43개사를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부산형 강소기업 성장 사다리는 중소기업이 중견기업으로, 글로벌기업(매출액 100억~1천억원)으로 단계별 성장하는 생태계를 구축해 지역 발전을 선도하는 강소기업으로 키우는 것을 목표로 한다.

올해 글로벌 강소기업에는 수출액 500만달러 이상 기업을 대상으로 14개사가 선정됐다.

디스플레이, 반도체 제조용 정전기 제거 장치·측정 장치 전문기업인 선재하이테크, 나이키 신발 80%에 적용되는 신발 재귀 반사 소재 분야 세계 1위 기업인 지비라이트 등이 포함됐다.

이들 기업은 지난해 평균 매출액이 400억원이며 매출액 대비 수출 비중이 49.6%로 글로벌 성장성이 높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선정기업에 해외 마케팅(바우처, 4년간 2억원)을 지원하고 기술개발사업 우대로 해외 진출과 신제품 개발을 돕는다.

부산시는 기업당 2천만원가량 지원한다.

부산형 히든챔피언(중견기업과 지역혁신 선도기업)에는 단조·제강 제품을 생산하는 태웅, 반도체 피팅 전문기업인 태광후지킨,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 삼영엠티 등 6개사가 선정됐다.

이들 기업은 2019년 평균 매출액이 1천386억원, 3년 평균 연구개발(R&D) 투자 비중이 2.2%로 지역 강소기업으로 평가된다.

부산시는 이 기업에 연간 9천만원 이내로 2년간 차등 지원한다.

부산 지역스타(Pre-챔프)부문에는 3년 평균 매출액 178억원, 성장률 8.5%로 성장성이 높은 15개사가 선정됐다.

태양광 발전시스템과 금속지붕 패널이 주력제품인 에이비엠과 산업 밸브용 웜기어박스과 베벨기어박스 전문기업인 삼보산업 등이 포함됐다.

부산시와 중기부는 첫해 기업 성장전략 수립과 연구개발 과제에 4천만원 이내로 지원하고 2~3차연도에 R&D 사업(2년간 6억원 이내)에 신청할 자격을 준다.

신설된 부산히든테크 부문에는 정부 지원 사각지대에 있는 30억~150억원대 유망기업 중 신발 안창을 생산하는 영창에코와 기상정보를 제공하는 IT기업 인터버드를 포함해 화장품, 반도체 부품, 해양 기자재, 소프트웨어 개발 관련 8개 기업이 선정됐다.

부산형 히든테크기업에는 연 4천만원 상당을 2년간 차등 지원한다.

변성완 시장 권한대행은 "매출 규모가 낮은 유망기업을 대상으로 육성사업을 신설해 빈틈없는 강소기업 성장체계를 마련했다"며 "지역 중소기업이 부산형 성장 사다리를 통해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 정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