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대비 부산 비대면 벤처투자 플랫폼 가동

부산시와 부산테크노파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센텀기술창업타운(센탑·CENTAP)에 스타트업과 투자자가 참여하는 벤처투자 플랫폼(센탑 온 에어)을 가동한다고 1일 밝혔다.

2016년 4월 문을 연 센탑은 민간주도형 기술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도입해 창업기업을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하도록 지원하는 곳이다.

코로나19 여파로 대면 방식 비즈니스 행사 등이 취소·연기되면서 기업 자금 조달에 차질이 빚어짐에 따라 부산시는 지역 투자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센탑 온 에어'라는 비대면(언택트) 플랫폼 방식을 도입했다.

부산시는 온라인 비즈니스가 가능한 언택트 포럼 스튜디오를 구축했다.

스타트업이 비대면 방식으로 투자자에 기업을 홍보하는 기업설명 영상(New IR) 제작 시스템을 갖췄다.

오는 15일까지 제작을 희망하는 청년 스타트업 10개사를 모집해 기획부터 컨설팅, 편집까지 모든 과정을 지원한다.

이곳에서 스타트업과 투자자가 교류하는 비대면 채널을 개설해 펀드, 지원사업, 각종 행사 등 다양한 투자 정보를 제공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시는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모태펀드 918억원을 추가로 확보했다"며 "부산 벤처투자 생태계에 획기적인 자금 조달 시스템을 가동해 국내외 스타트업이 부산을 찾아오는 투자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