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램 고정거래가격(기업 간 대량거래 가격)이 언택트(비대면) 경제 활성화 영향으로 5개월 연속 올랐다. 가격 전망에 대해선 ‘상승세를 유지할 것’이란 분석이 우세한 가운데 서버 D램 수요가 감소하며 숨고르기에 들어갈 것이란 의견도 나온다.

31일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PC 범용 제품인 DDR4 8기가비트(Gb) D램의 5월 고정거래가격(3.31달러)은 전월(3.29달러) 대비 0.61% 올랐다. 지난 1월 이후 5개월 연속 상승세다. 다만 오름폭은 지난 4월(11.9%) 대비 둔화됐다.

4월 초 3.63달러였던 PC D램 현물가격(실시간 거래가격)이 최근 3.05달러까지 곤두박질치면서 업계에선 ‘고정거래가격에도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예상 밖의 상승세를 보이자 ‘언택트 경제와 관련한 반도체 수요가 굳건하다’는 분석이 다시 힘을 얻고 있다. D램익스체인지는 지난 29일 발간한 보고서에서 “PC 제조업체의 긴급 주문이 나오는 등 D램 수요가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장 분위기도 나쁘지 않다. 지난 27일 세계 3위 D램 생산업체 미국 마이크론이 올 3~5월 매출 전망치를 기존 46억~52억달러에서 52억~54억달러로 올린 게 좋은 사례다. 가격 상승세가 유지될 것이라는 의견이 우세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노트북, 게임기 등의 판매량이 늘면서 D램 가격도 덩달아 오를 것이란 얘기다. 반면 최근 현물가격 하락세 등의 영향으로 3분기부터 오름세가 주춤할 것이란 반론도 일각에서 제기된다. PC D램과 함께 반도체 수요를 이끌었던 서버 D램(DDR4 32GB)의 고정거래가격 상승세가 지난달 멈춘 것도 신중론의 원인으로 꼽힌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