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현대상선의 새 이름)의 세계 최대 규모 컨테이너선 알헤시라스호에 이어 2호선인 오슬로호도 컨테이너를 가득 채운 만선으로 유럽으로 출항했다.

31일 HMM에 따르면 2만4천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 2호선인 HMM 오슬로호는 지난 28일 최대 선적량(1만9천300TEU)을 넘는 1만9천504TEU를 싣고 싱가포르에서 유럽으로 향했다.

앞서 오슬로호는 지난 11일 부산항 신항에 입항한 뒤 중국 상하이(上海)와 닝보(寧波), 옌톈(鹽田)을 거쳐 27일 싱가포르에 입항했다.

세계 최대 컨선 HMM 알헤시라스호 이어 오슬로호도 '만선' 출항

지난 8일 1호선인 HMM 알헤시라스호는 1만9천621TEU를 싣고 만선 출항해 종전 최다 선적량 기록인 MSC사(社)의 2만3천756TEU급 '귈순'(Gulsun)호(1만9천574TEU)의 기록을 깨고 세계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HMM은 2018년 정부의 '해운 재건 5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국내 조선사 3곳과 3조 1천500억원 규모의 초대형 선박 20척의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올해 9월까지 대우조선해양 7척, 삼성중공업 5척 등 2만4천TEU급 총 12척을 순차적으로 인도받고 내년 상반기에는 현대중공업에서 1만6천TEU급 8척을 인도받을 계획이다.

오슬로호는 삼성중공업에 발주한 2만4천TEU급 5척 중 첫 번째 선박이다.

알헤시라스호는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했다.

HMM 관계자는 "해운 동맹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알헤시라스호에 이어 오슬로호까지 만선으로 출항할 수 있었다"며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으로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세계 경제의 가교 역할을 수행하고, 대한민국 해운산업 재건에 밑거름이 되겠다"고 말했다.

세계 최대 컨선 HMM 알헤시라스호 이어 오슬로호도 '만선' 출항

한편 3호선인 HMM 코펜하겐호는 지난 25일 부산을 출항해 중국 상하이를 거쳐 닝보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