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30배 규모 미국 시장 진출
남성용부터 판매, 추후 여성용도 수출
유한킴벌리는 요실금 언더웨어 ‘디펜드’로 미국 시장에 진출했다고 29일 발표했다.

미국 요실금 언더웨어 시장 규모는 약 1조5000억원으로 국내 시장의 30배에 달한다. 유한킴벌리는 합작투자사인 킴벌리클라크의 판매망을 통해 여성용 제품 판매를 시작했다. 내년 초까지 남성용 제품을 우선 판매하고 이후 여성용도 수출할 계획이다.

유한킴벌리는 충주 공장에 디펜드 자체 생산설비를 갖춘 뒤 해외 진출을 꾸준히 추진해왔다. 그동안 호주, 영국, 프랑스, 이스라엘, 일본, 홍콩 등 10여 개국에 제품을 수출해 총 600억원의 누적 매출을 올렸다.

지난해엔 요실금 언더웨어 신설비를 구축해 생산량을 늘렸다. 최근엔 기존 제품보다 50% 더 얇은 ‘디펜드 라이트핏’을 개발했다. 디펜드 라이트핏은 요실금 팬티를 입은 티가 나지 않는 초슬림 제품이다.
유한킴벌리 ‘디펜드’, 美 요실금 언더웨어 시장 진출

유한킴벌리 디펜드 담당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요실금 언더웨어 제품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미국 시장 진출을 통해 앞으로 더 많은 기회를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한킴벌리의 디펜드는 국내 시니어 위생용품 시장을 주도하는 제품으로 꼽힌다. 최근 2년 동안 매출이 20% 가량 늘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