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사진=네이버

네이버가 이달 말 출시를 예고했던 종합자산관리계좌(CMA) ‘네이버통장’의 출시가 6월로 연기됐다. 안정적 서비스를 위해 추가 점검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29일 "안정성과 사용성 측면에서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네이버통장의출시를 연기하게 됐다”면서 이같이 덧붙였다.

네이버통장은 네이버의 금융 전문 자회사인 네이버파이낸셜과 협력사인 미래에셋대우가 만든 비대면 CMA다.

네이버는 이달 말 비대면 가입을 개시할 예정이었지만 미래에셋대우와의 협업 과정에서 예정보다 시간이 더 걸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통장의 예정 출시일은 6월 중순경이 될 전망이다.

이 통장은 네이버페이 전월 결제 실적을 바탕으로 최대 연 3%의 수익을 돌려주는 것으로 알려져 큰 화제가 됐다. 전월 네이버페이 결제 실적이 월 10만원을 넘으면 연 3%, 월 10만원 미만이면 연 1%의 수익을 제공한다.

연 3% 수익률 적용 한도는 100만원까지로, 통장에 100만원이 있는 경우 이자 3만원을 돌려주는 식이다. 100만원부터 1천만원까지는 연 1%, 그 이상은 연 0.5%가 적용된다. 타행 송금 수수료도 횟수 제한없이 무료다.

네이버파이낸셜은 CMA 통장을 필두로 올해 하반기에 투자상품·보험·예적금 등 금융상품을 대거 출시할 계획이다. 네이버가 축적한 데이터와 기술을 금융 상품에 접목, 테크핀(기술금융) 사업으로 영역 확장을 꾀한다는 복안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