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코로나19 피해기업에 1조2천억원 지원

신용보증기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본 기업과 주력 산업 등에 유동화회사보증을 통해 5월에 총 1조2천억원 규모의 장기자금을 지원했다고 29일 밝혔다.

유동화회사보증은 개별 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 등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증권을 발행해 기업이 직접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다.

신보가 보증을 서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신용등급이 낮은 기업도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CJ CGV, 태평양물산, 이랜드리테일 등이 자금 조달을 지원받았다.

신보는 당초 계획했던 '주력산업 유동화회사보증' 등 1조7천억원 외 '코로나19 피해 대응 유동화회사보증'을 별도로 도입, 6조7천억원 규모의 보증을 공급할 계획이다.

유동화회사보증을 통한 자금 공급으로는 최대 규모를 올해 안에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