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물산, 취득 주식 전량 소각 방침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외벽에 '으라차차 대한민국', '힘내라 우한' 등 응원메시지가 연출될 예정이다./사진=롯데물산 제공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외벽에 '으라차차 대한민국', '힘내라 우한' 등 응원메시지가 연출될 예정이다./사진=롯데물산 제공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과 신영자 전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이 상속지분을 전량매도했다. 해당 지분은 고(故)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으로부터 상속 받은 것이다.

29일 롯데물산에 따르면 신동주 회장과 신영자 전 이사장은 신 명예회장 사후 각각 롯데물산 지분 1.72%, 3.44%를 상속받았다. 신동주 회장은 이전에 0.01% 지분을 갖고 있어 상속 이후 1.73% 지분을 갖고 있었다.

신동주 회장과 신영자 전 이사장은 이날 보유지분 5.17%를 전량 롯데물산에 매각했다. 이날은 롯데물산 유상감자 참여를 위한 주권제출 마감일이었다. 이로써 경영권 참여를 포기했다.

롯데물산은 이들로부터 취득한 주식을 전량 소각할 방침이다. 롯데물산은 현재 일본 롯데홀딩스가 56.99%를, 호텔롯데가 31.13% 지분을 갖고 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신격호 명예회장 사후 상속으로 1.73%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