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책은행의 두산중공업 1조원 지원 이후 두산그룹이 내놓을 자구안에 촉각이 쏠리는 가운데 두산솔루스 매각 방안이 부각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책은행의 두산중공업 1조원 지원 이후 두산그룹이 내놓을 자구안에 촉각이 쏠리는 가운데 두산솔루스 매각 방안이 부각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채권단이 대주주 유상증자, 주요 계열사와 비핵심자산 매각 등이 담긴 두산중공업의 경영 정상화 방안을 정부에 보고했다.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은 경영 정상화 방안을 토대로 두산중공업에 1조원 안팎의 추가 지원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29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두산중공업의 경영정상화 관련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논의했다고 밝혔다.

채권단은 그동안 두산 측과 협의 등을 통해 두산 계열의 전반적 유동성을 점검하는 한편, 두산중공업 경영정상화를 위한 중장기 사업개편 방안과 재무구조 개선 계획(자구안)을 마련해왔다.

채권단은 이날 회의에서 향후 두산중공업은 친환경 에너지 전문기업을 목표로 사업구조 개편을 실시하고, 대주주 유상증자, 주요 계열사와 비핵심자산 매각 등 자구안을 이행하는 내용의 두산중공업 정상화 방안을 보고했다. 채권단은 이를 전제로 두산중공업의 지속가능한 경영정상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평가한다고 보고했다.

두산그룹은 그동안 3조원 이상 규모의 자구안을 내놓겠다고 약속하고 자산 매각 등을 추진했다.
두산솔루스, 두산타워, 산업차량, 모트롤, 골프장 등이 매각 대상으로 거론됐다. 두산그룹은 이들 계열사와 자산을 팔아 2조원 이상을 마련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두산그룹은 특히 전자·바이오 소재 사업을 주력으로 하는 두산솔루스 매각을 통해 최대 1조원의 자금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한다.

두산솔루스는 두산(17%)과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등 주요 주주를 포함한 특수관계인(44%)들이 지분 61%를 갖고 있다. 두산그룹 대주주 일가와 두산이 보유한 지분 61%를 판 뒤 그 자금을 두산중공업 유상증자에 넣을 것으로 보인다. 대주주가 두산솔루스를 매각한 자금을 사재 출연하는 방식이다.

매각 대상으로 거론된 두산퓨어셀은 박정원 회장이 성장 사업으로 애착을 갖고 있어 팔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채권단이 매각을 압박한 것으로 알려진 두산인프라코어나 밥캣 등 그룹 내 핵심 계열사의 매각은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산은과 수은은 다음 주에 두산중공업 정상화 방안을 토대로 추가 지원을 위한 내부 위원회를 열 것으로 보인다.

추가 지원액이 1조원 안팎으로 예상돼 국책은행을 통한 두산중공업 지원액은 3조4천억원가량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산은과 수은은 지난 3월 말 경영난에 빠진 두산중공업에 1조원을 긴급 지원했다. 이후 외화 채권 상환용으로 6000억원을, 운영자금 등의 용도로 8000억원을 각각 지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