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선 이미 흔해진 언택트 車 구매
테슬라는 아예 온라인으로만 판매

현대·기아차는 노조가 '브레이크'
비대면 거래시대 '나홀로 역주행'
현대·기아차 온라인 판매…한국만 빠졌다

현대·기아자동차가 언택트(비대면) 거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온라인 판매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상담부터 옵션 선택, 결제에 이르기까지 차량 구매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할 수 있다. 구매를 끝내면 집 앞으로 차량이 배송된다. 단 한국은 제외다. 유럽과 미국, 중국, 인도 등 다른 나라에서만 가능한 얘기다. 노동조합의 반대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해외에서는 보편화되고 있는 온라인 판매를 계속 미룰 경우 소비자 편의를 외면한다는 비판에 직면할 수 있다”고 말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유럽 전역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온라인 판매 시스템(사진)을 개발하고 있다. 하반기 독일과 이탈리아 등에서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적으로 확산되자 언택트 판매 경로를 확보하자는 차원이다. 기아차는 상반기에 중국 내 온라인 판매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인도, 호주, 러시아 등에서 이미 온라인 판매를 시작했다.
현대·기아차 온라인 판매…한국만 빠졌다

다른 글로벌 브랜드도 온라인 판매 채널을 늘리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2025년까지 온라인 판매 비중을 25%로 늘리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볼보는 작년부터 영국 등지에서 온라인 판매를 시작했다. 포드는 중국 최대 상거래업체 알리바바와 온라인 판매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미국 전기자동차업체 테슬라는 아예 온라인으로만 차를 판다. 홈페이지에서 차를 골라 주문하면 2~4주 내 배송해준다. 컨설팅업체 프로스트앤드설리번은 2025년 유럽에서 팔리는 차의 3분의 1이 온라인에서 판매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내도 예외가 아니다. 수입차 브랜드인 지프는 지난 3월부터 온라인 판매 채널을 개설했다. 지금까지 전체 계약의 약 10%가 온라인에서 이뤄졌다. BMW는 ‘샵 온라인’이라는 이름의 온라인 판매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일부 차종은 샵 온라인에서만 살 수 있다. 재규어랜드로버와 인피니티, 폭스바겐 등도 온라인으로 견적을 내거나 차량을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 사전계약을 온라인으로 받았다. 당시 사전계약 대수의 약 17%가 온라인으로 이뤄졌다. 쌍용자동차는 지난달 리스펙 코란도, 티볼리 출시에 맞춰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에서 차량 30만원 할인권을 10만원에 판매하는 이벤트를 펼쳤다. 회사 관계자는 “언택트 판매 결과 두 모델의 판매량이 전달보다 각각 32%와 44% 증가했다”고 말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국내에서 온라인으로 차량을 팔기 위한 준비조차 못하고 있다. 회사 내부에선 온라인 판매를 더 이상 미뤄서는 안 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노조 반발에 밀려 말도 꺼내지 못하고 있다. 온라인 판매 비중이 늘면 전시장 수를 더 늘리지 않아도 돼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소비자에게 더 싼 가격에 차를 팔 수도 있다. 자동차를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문화가 정착되면 5% 이상 차를 저렴하게 살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반면 노조는 소비자들이 온라인이나 홈쇼핑을 통해 차를 살 수 있게 되면 자신들의 판매 실적이 줄어든다는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판매노조는 수시로 자동차의 온라인 및 홈쇼핑 판매를 저지해야 한다고 각 지점 조합원을 독려하고 있다. 온라인 판매를 시도했다가 판매노조가 파업이라도 벌이면 감당하기 힘들다는 판단이다.

회사 안팎에서는 현대·기아차가 시대 흐름에 뒤처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글로벌 업체들이 모두 온라인 판매를 준비하고 있는데 현대차와 기아차가 이런 분위기를 따라가지 못하면 자칫 국내외 시장 일부를 내줄 수 있다는 지적이다. 회사 관계자는 “언젠가는 온라인 판매를 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지만 노조 반발을 고려해 시도도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의 판매노조원은 7800여 명으로 전체 조합원의 약 10%를 차지하고 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