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소니 픽처스와 '파트너십 체결'
내년 개봉 '스파이더맨3'에 현대차 미래차 등장

내년 개봉 예정인 '스파이더맨 3'와 '언차티드' 등 헐리우드 영화에 현대자동차의 미래차가 등장한다.

현대차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및 콘텐츠 미디어 그룹인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와 이 같은 내용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8일 발표했다.

현대차는 이번 협약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비전 및 신차와 다양한 신기술들을 영화와 애니매이션 등 소니 픽처스의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선보일 계획이다.

비디오 게임이 원작인 영화 '언차티드'(2021년 7월)를 시작으로 전작이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끈 '스파이더맨 3'(2021년 11월)와 극장판 애니메이션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후속작(2022년 10월) 등 5편에 현대차 모빌리티 비전과 신차 및 신기술이 등장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지난 1월 세계 최대 전자쇼 CES에서 선보인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와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허브(모빌리티 환승 거점)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콘텐츠를 영화 안에 구현할 방침이다.

현대차는 또 전기차 전용 플랫폼 기반으로 출시될 새 전기차의 개인 맞춤형 디자인 전략인 '스파일 셋 프리'를 선보이기 위해 소니 픽처스와 함께 차량 엔터테인먼트를 강화할 수 있는 협업 콘텐츠도 추진할 계획이다.

제프리 고드식 소니 픽처스 부사장은 "현대차와 손잡고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킬 수 있는 획기적인 콘텐츠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다양한 콘텐츠로 현대차의 인간 중심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고객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