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맘 중심 쿠팡 마켓컬리에 불안감↑
▽오아시스마켓·농협몰 등 대안으로 부상
▽"고객 사과 없는 쿠팡엔 실망"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쿠팡에 이어 마켓컬리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두 곳을 애용하는 소비자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오아시스마켓 농협몰 등이 두 곳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쿠팡과 마켓컬리에 대한 배송에 대해 우려하는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에 사는 30대 여성은 "어제 마켓컬리 장바구니에 가득 담아놓고 오늘 주문하려 했는데 배송도 당분간 자제해야겠다"며 "신선식품도 냉동식품이 많으니 근처에서 짧은 시간 장을 보는 게 더 나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서울 성동구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은 "전날 새벽에 마켓컬리 물건을 받았는데, 장지 물류센터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배송받은 걸로 애기 반찬 만들고 그랬는데 너무 찝찝하고, 물건에 혹시 비말이나 이런 게 묻어있으면 감염까지 영향을 주는 것인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마켓컬리 물류센터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사진=뉴스1

27일 오후 서울 송파구 마켓컬리 물류센터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사진=뉴스1

특히, 이번 사태로 쿠팡과 마켓컬리에서 분유나 애기 이유식 재료 등을 주문하는 육아맘들의 고민이 깊어졌다. 인천 영종도에 사는 30대 여성은 "26일 쿠팡 배송으로 트루맘 분유를 시켜서 전날 도착했는데, 코로나19 확진자 소식에 박스를 뜯기가 겁난다"며 "배송 조회해보니 인천 허브에 집하돼 와서 그나마 다행이지만, 애용하던 곳에서 코로나가 터지니 더 무서워진다"고 강조했다.

다른 소비자도 "애기 이유식은 모두 마켓컬리에서 시키고 있는데 쿠팡에 이어 마켓컬리까지 확진자가 나왔다"며 "이제 오프라인배송까지 코로나가 잠식한 거 같은데 뭘 믿고 시켜야 될 지 불안하다"고 토로했다.

환불을 알아보거나 취소하는 소비자들도 있다. 경기도 안산에 사는 소비자는 "마켓컬리 고객센터에 연락하니 23일 이후 배송 건은 원하면 환불조치가 가능하다고 했다"며 "상온1센터에서 배송된 제품 2개가 있는데, 유통만 한거라 소독하고 하루 이틀 내놓았다가 쓰려는데 찝찝하긴 하다"고 설명했다.

서울 노원구에 사는 30대 여성은 "쿠팡에서 배송조회를 해보니 부천 물류센터를 통해 배송이 되고 있었다"며 "배송비를 물더라도 찝찝해서 받기가 그래서 그냥 취소했다"고 밝혔다.
소비자들 사이에서 오아시스마켓이 마켓컬리와 쿠팡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 = 오아시스마켓 홈페이지)

소비자들 사이에서 오아시스마켓이 마켓컬리와 쿠팡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 = 오아시스마켓 홈페이지)

◆오아시스마켓·근처 농협몰 등 대안…"쿠팡 대처엔 실망감"

이에 쿠팡과 마켓컬리 외에 다른 온라인 배송몰을 써야 하는 지를 논의하는 소비자들도 있다. 마켓컬리 애용자인 소비자는 "이제까지 마켓컬리만 써서 몰랐는데 오아시스마켓이 맘카페에서 엄청 유명한 것 같다"며 "이참에 오아시스마켓도 이용해보려고 한다"고 밝혔다.

오아시스 마켓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은 마켓컬리보다 물건이 많고, 생협제품으로 유기농 제품을 싸게 살 수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제시했다. 다른 소비자는 "공산품은 이마트몰로, 신선식품은 오아시스로 쓰고 있는데 마켓컬리와 쿠팡을 덜 썼던 게 잘한 선택이었던 거 같다"고 밝혔다.

두 아들을 둔 40대 소비자는 "농협몰이나 근처 현대백화점 식품관에서 간단한 건 시켜서 먹으려고 한다"며 "물류창고를 거치지 않고 오는 방법이 그나마 좀 더 안심이 될 거 같다"고 소개했다.

마켓컬리와 쿠팡을 둘러싼 소비자들의 반응은 미묘하게 엇갈리고 있다. 마켓컬리는 김슬아 대표가 직접 사과했지만, 관련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쿠팡은 아직 대표의 공식적인 입장이 없어서다.

쿠팡 마켓컬리를 자주 이용한다는 소비자는 "마켓컬리는 물류센터 관련 코로나 확진자 내용을 자세하게 공지사항으로 노출했지만, 쿠팡은 어떠한 안내도 없어 참 실망스럽다"며 "신선식품은 쿠팡 이용비중이 높았는데 이번 확진자 사태로 마켓컬리로 갈아타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앞서 쿠팡 부천물류센터에선 40대 직원이 지난 23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뒤 추가 감염자가 늘고 있다. 이날 오전 기준 부천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69명으로 급증했다. 이날 고양물류센터의 사무직 직원 한 명이 확진되면서 쿠팡은 폐쇄 조치를 단행했다.

마켓컬리는 지난 24일 서울 장지동 상온1센터 물류센터에 출근한 일용직 근무자가 전날 확진판정을 받았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