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화장품 업계 수출이 8년만에 가장 낮은 증가율을 기록하는 등 급격히 둔화하는 모습을 보였다./사진=게티이미지

지난해 국내 화장품 업계 수출이 8년만에 가장 낮은 증가율을 기록하는 등 급격히 둔화하는 모습을 보였다./사진=게티이미지

지난해 국내 화장품 업계 수출이 8년만에 가장 낮은 증가율을 기록하는 등 급격히 둔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28일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화장품 수출금액은 64억8618만달러로 전년보다 3.6% 늘었다. 2011년(2.9%) 이후 8년 만에 최저 증가율을 보인 셈이다.

최근 수년간 화장품 수출은 급속 성장해 왔다. 2014년과 2015년에는 수출 증가율이 각각 50%를 넘었고 2016년 43.6%, 2017년 18.3%, 2018년 26.7% 등을 보였다.

이 같은 실적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및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뜻하는 브렉시트(Brexit) 등과 관련해 불확실성이 커지고 글로벌 경기가 전반적으로 둔화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국가별 수출 현황을 보면 중국이 30억3759만달러로 전년보다 14.3% 늘었고 일본(4억163만달러)과 베트남(2억2278만달러)은 각각 32.7%, 32.3% 증가했다. 반면 홍콩은 9억1천936만달러로 30.1%나 줄었고 미국(5억2530만달러)과 태국(1억3932만달러)도 각각 2.4%, 15.7% 감소했다.

지난해 화장품 수출은 전체 산업 수출과 비교하면 그나마 선방한 편이다. 지난해 전체 수출액은 5423억3334억달러로 전년보다 10.3% 줄어든 반면 화장품 수출 증가율은 그래도 플러스(+)를 유지했다.

지난해 화장품 수입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이후 10년 만에 처음으로 줄었다. 지난해 화장품 수입액은 16억673만달러로 전년보다 0.5% 줄었는데 2009년(-0.5%)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로 집계됐다.

국가별 수입 현황을 보면 프랑스가 4억6341만달러로 전년보다 2.4% 늘었고 미국(3억7324만달러)은 0.7% 늘었다. 중국은 7065만달러로 29.6% 증가했다. 반면에 일본 화장품 수입은 2억869만달러로 18.5% 줄었고 태국(5803만달러), 영국(4532만달러)은 5.9%, 5.4% 각각 줄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