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미 전역에서 경제활동이 위축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27일(현지시간) 연준은 경기 동향 보고서인 '베이지북'에서 "경제 정상화가 진행되면 전반적인 경제활동이 활발해질 것으로 희망하고 있지만, 여전히 매우 불확실하며 잠재적 회복 속도에 대한 전망도 비관적"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베이지 북은 12개 연방준비은행 관할지역의 경제상황을 평가하는 자료로, 통화정책 결정기구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기초 자료로 사용된다. 이번에 발행한 베이지 북은 지난 18일까지의 상황을 기준으로 작성됐다.

연준의 이같은 예측은 미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4.8%를 기록한 가운데 나왔다. 전문가들은 2분기에 미국 GDP가 더 큰 폭의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국 내 4월 비농업 일자리는 2050만개 감소했고, 같은 달 실업률도 전달의 4.4%에서 14.7%로 급등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