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규 행장, 울산 현장간담회서 밝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수출입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조선산업에 대한 올해 지원액을 기존 3조8000억원에서 5조2000억원으로 늘린다.

27일 수출입은행에 따르면 방문규 행장은 전날 울산 조선업계 현장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방 행장은 현대중공업과 티에스피 사업장을 방문한 뒤 울산시청에서 진행된 '조선업계 소통간담회'에 참석했다.

간담회에는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신한중공업 이영산업 세진중공업 등 울산지역을 대표하는 대형조선사와 협력사 10곳이 함께했다.

방 행장은 "올해 조선사 자금공급 계획을 기존 3조8000억원에서 1조4000억원 늘린 5조2000억원으로 증액했다"며 "우리 조선업이 글로벌 시장지위를 더욱 공고히 할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동원해 조선업계의 위기극복에 힘을 보태겠다"고 했다.

수출입은행은 조선사에 공급될 자금이 중소협력사 납품에 대한 결제자금으로 우선 사용될 수 있도록 상생협력대출을 1조6000억원에서 1조9000억원으로 확대한다.

상생협력대출은 수은이 조선사에 자금을 공급하면 조선사가 중소·중견 협력사의 기성대금, 자재납품 결제자금으로 사용하는 것을 말한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