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카타르 등서 750억 규모
대한전선이 네덜란드, 싱가포르, 카타르에서 초고압 케이블 공급 프로젝트를 잇따라 수주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세 프로젝트 모두 각국 전력청이 발주했다. 수주액은 총 6300만달러(약 750억원)다.

네덜란드에서 수주한 프로젝트는 남부 해안의 대규모 해상풍력단지에서 생산한 전력의 원활한 송전을 위해 네덜란드 최고 전압인 380㎸ 초고압 전력망을 구축하는 공사다. 1300만달러 규모로 이번이 두 번째 수주다. 2017년 유럽 지사를 설립한 대한전선은 영국 덴마크 네덜란드 등에서 수주를 이어가고 있다.

싱가포르에서는 주롱섬 외곽지역 케이블을 교체하는 프로젝트를 따냈다. 2000만달러 규모 사업으로 230㎸ 초고압 케이블 및 접속 자재를 공급한다. 카타르에서 수주한 3000만달러 규모의 프로젝트는 태양광 전력 송전용 220㎸ 초고압 전력망을 구축하는 공사다. 일괄수주계약(턴키)으로 수행한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