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

대기업, 우수협력사 적극 육성
제품 고급화로 경쟁력 높여야

동반성장지수 평가 9월로 연기
코로나 극복 상생 노력 반영
"코로나 이후는 각자도생 시대…대기업·中企 협력 더 중요해져"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한국은 소재와 부품의 해외 의존도를 낮춰야 하는 문제에 직면했습니다. 밸류체인(가치사슬)의 완결성을 강화하기 위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 생태계’가 필수입니다.”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사진)은 27일 서울 구로동 동반위 사무실에서 한 인터뷰에서 “기업 간 임금격차 해소 운동을 단순히 이익 배분으로 보면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2003년 노무현 정부 시절 노동부(현 고용노동부) 장관을 지낸 그는 “장관 때부터 고용문제 해결의 단초가 임금격차 해소에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반위가 임금격차 해소 운동에 나선 결과 국내 50개 기업이 협력 중소기업과의 임금 격차 해소를 위해 3년간 11조원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이 같은 운동이 대기업 부담만 늘린다는 시각에 대해선 “대기업이 단순히 단가를 낮춰 제품 경쟁력을 확보하는 시대는 지났다”고 잘라 말했다. “글로벌 경쟁이 기업 간 경쟁에서 기업 생태계 간 경쟁으로 바뀌고 있는 만큼 대기업도 우수 협력사를 적극 육성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동반위는 대기업과 주요 협력사 등 대표가 권 위원장과 함께 한자리에 모여 협약을 맺는 형태로 임금격차 해소 운동을 하고 있다. 그는 “대기업이 강제가 아니라 ‘넛지’ 방식의 자발적 참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넛지는 팔꿈치로 쿡쿡 찌른다는 의미로, 은근히 행동이나 선택을 유도하는 개입을 뜻한다.

권 위원장은 2018년 4대 동반성장위 위원장을 지낸 데 이어 지난 2월 연임(5대 위원장)에 성공했다. 지난달 28일 새로운 위원들이 참여하는 제5기 동반위가 출범했다.

동반위는 중소기업 및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업종을 중소벤처기업부에 추천하는 일을 한다. 현재 계란도매, 문구소매 등 10개 업종이 중소기업 적합업종에, 서적 및 잡지류 소매업, 자동판매기 운영업 등 8개 업종이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돼 있다.

기업별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 실적과 설문조사를 종합해 동반성장 노력을 지수화한 ‘동반성장지수’ 평가도 동반위의 역할이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상반기 예정이던 지수 공표가 오는 9월로 연기됐다. 권 위원장은 “코로나19와 같은 재난 사태의 극복을 위한 대기업의 다양한 상생 노력을 지표에 반영하려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