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이 네덜란드, 싱가포르, 카타르에서 초고압케이블 공급 프로젝트를 잇따라 수주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세 프로젝트 모두 각국의 전력청이 발주했다. 수주액은 총 6300만달러(약 750억원)다.

네덜란드에서 수주한 프로젝트는 남부 해안의 대규모 해상풍력단지에서 생산된 전력의 원활한 송전을 위해 네덜란드 최고 전압인 380kV 초고압 전력망을 구축하는 공사다. 약 1300만 달러 규모로 이번이 두 번째 수주다. 2017년 유럽 지사를 설립한 대한전선은 영국, 덴마크, 네덜란드 등에서 수주를 이어가고 있다.

싱가포르에서는 주롱섬 외곽지역 케이블을 교체하는 프로젝트를 따냈다. 약 2000만달러 규모로 230kV 초고압 케이블 및 접속 자재를 공급한다. 카타르에서 수주한 3000만달러 규모의 프로젝트는 태양광 전력 송전용 220kV 초고압 전령망 구축하는 공사다. 일괄수주계약(턴키)으로 수행한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비교적 안정적으로 해외 수주가 이뤄지고 있다”며 “대한전선 제품과 프로젝트 수행능력에 대한 고객사의 신뢰가 높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끊임없이 커뮤니케이션을 이어간 덕분”이라고 말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