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터키 고속철도 사업 수주팀 출범

전만경 한국철도시설공단 부이사장(왼쪽 세번 째) 및 철도관계자들이 27일 철도공단 수도권본부에서 터키 할칼리~게브제 고속철도 수주를 위한 리딩 팀코리아 출범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제공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7일 철도공단 수도권본부에서 터키 할칼리~게브제 고속철도 사업수주를 위한 ‘리딩 팀코리아’ 출범식을 열었다.

리딩 팀코리아는 철도공단이 주관하고 현대건설, GS건설, SK텔레콤 등 건설사와 한국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한국수출입은행 등 금융권과 공동 컨소시엄으로 구성됐다.

철도공단은 출범식에서 국내 건설사, 설계사, 금융기관과 함께 터키 고속철도사업을 한국이 최초로 수주하는 민관협력(PPP) 해외철도사업 성공사례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터키 할칼리∼게브제 고속철도 사업은 2018년 개항한 이스탄불 신공항과 이스탄불 시내 143.5㎞ 구간을 고속철도로 연결하는 총 사업비 5조원의 민간투자 사업으로 올 하반기에 발주 예정이다.

철도공단은 작년 6월 터키 철도청과 사업협력 MOU를 체결하고, 이후 다섯 차례 현지 마케팅활동과 예비타당성 조사를 시행하는 등 수주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전만경 터키 고속철도 리딩 팀코리아 단장(철도공단 부이사장)은 “국내 최고의 민간기업들과 정책기관들로 구성된 리딩 팀코리아의 역량을 결집해 터키 고속철도 사업수주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를 통해 코로나19로 침체된 해외사업 수주시장에 단비와 같은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