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 우주인 ISS 운송 넘어 우주관광·달·화성 탐사로 영역 확대할 듯
'우주 택시' 서비스 시대 여는 스페이스X 유인캡슐 발사

미국의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민간기업 최초로 우주비행사를 지구 궤도의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실어 나르는 유인 캡슐 '크루 드래건' 발사에 성공하면 민간 우주 시대의 문이 열리는 역사적인 의미를 갖게 된다.

러시아와 미국, 중국 등 3개국의 우주 기관만 정부 차원에서 독점해오던 유인 우주 비행을 민간 영역으로 끌어들여 '택시' 서비스를 하게 되는 것이다.

당장은 ISS를 오가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우주비행사가 주요 고객이지만 다른 나라 우주비행사와 민간 우주 관광객으로 확대되고, 범위도 달과 화성까지로 넓혀질 것이 불을 보듯 환하다.

이미 7인승으로 된 크루 드래건의 좌석을 구매할 의향을 보이는 기업들이 등장해 있다.

ISS를 방문하는 우주 관광객을 실어나르거나 ISS 궤도보다 2~3배 높은 타원궤도를 돌며 지구를 바라보는 우주 관광 상품을 구상하는 곳들이다.

공상과학 소설이나 미래 영화에서 그려온 우주여행의 첫 발을 내딛는 셈이다.

스페이스X가 문을 여는 것이지만 그 뒤로 유인 캡슐 개발 경쟁을 해온 보잉과 아마존 창업자 제프리 베이조스가 이끄는 '블루 오리진' 등 우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려는 항공우주 기업이 즐비해 서로 경쟁하며 민간 우주 시대 도래는 가속될 전망이다.

NASA가 우주 분야에 민간 기업을 끌어들이게 된 것은 지난 2003년 1월 우주 임무를 마치고 지구로 재진입하던 우주왕복선 컬럼비아호가 폭발해 승무원 7명이 모두 사망하는 참사가 출발점이 됐다.

'우주 택시' 서비스 시대 여는 스페이스X 유인캡슐 발사

이때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ISS가 완공되는 대로 자재를 수송해온 우주왕복선 프로그램을 종료할 것을 결정했으며, 대신 2020년까지 달에 미국 우주비행사를 보내는 '별자리'(Constellation)계획을 수립하면서 비교적 어렵지 않은 ISS 화물 운송은 민간기업 간 경쟁에 맡기는 방안을 추진하게 됐다.

당시 스페이스X는 3차례에 걸친 초기 로켓 발사가 실패하면서 파산 직전까지 몰려 있었으나 NASA의 ISS 화물 운송계약을 따내면서 이번 발사에 이용되는 팰컨9 로켓과 크루 드래건의 원형인 화물 캡슐 '드래건'을 개발할 수 있는 숨통이 트이게 됐다.

NASA는 이전까지 기업에 개발비용을 보전하고 수익을 덧붙여주는 방식으로 계약을 맺어왔으나 이때부터 제시된 목표를 달성하면 사전에 정한 액수를 지불하는 방식으로 계약 제도를 바꿔 효율을 기했다.

NASA는 오바마 행정부에서 별자리 계획이 취소되자 ISS 화물을 넘어 우주비행사 운송까지 민간기업에 맡기는 방안을 추진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이때까지만 해도 NASA가 우주비행사의 생명과 직결된 우주선 개발 업무를 민간 기업에 맡긴 적은 없었다고 한다.

하지만 러시아 소유스 로켓과 캡슐을 1인당 최대 8천600만달러씩 주고 무한정 이용할 수는 없는 노릇이어서 지난 2014년 보잉, 스페이스X와 각각 42억달러, 26억달러에 유인 캡슐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스페이스X는 이미 드래건 캡슐을 개발해 화물 운송에 활용하던 단계라 계약 금액이 백지상태에서 출발해야 하는 보잉보다는 적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3월 크루 드래건의 첫 무인 시험 발사(데모-1)에 이어 '데모-2'로 명명된 이번 비행은 NASA와의 계약으로 개발한 유인 캡슐에 대한 최종 테스트 성격을 띠고 있다.

이번 비행에서 NASA 비행시험 조종사 더그 헐리(53)와 봅 벤켄(49)를 태우고, NASA 관계자들이 참여는 하지만 케네디 우주센터 내 스페이스X 관제실에서 스페이스X 직원의 관제로 발사가 이뤄지게 된다.

'우주 택시' 서비스 시대 여는 스페이스X 유인캡슐 발사

케네디우주센터 내 39A 발사장도 아폴로 우주선과 우주왕복선 발사에 이용되던 곳이지만 현재는 스페이스X에 임대된 상태다.

비행시험 조종사 헐리와 벤켄이 NASA 우주비행사들과는 확연히 다른 디자인의 스페이스X 우주복과 헬멧을 착용하고 일론 머스크가 운영하는 테슬라사에서 만든 '모델X' 차량을 타고 발사대로 이동하는 장면은 민간 우주시대의 도래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