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화손해보험)

(사진=한화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2,710 0.00%)은 만 0세부터 10세의 어린 자녀에게 발생할 수 있는 감염, 수술, 골절을 집중 보장하는 온라인 전용 장기상품 '라이프플러스(LIFEPLUS) 맘더한어린이보험'을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한화다이렉트 홈페이지와 모바일을 이용해 손쉽게 가입할 수 있는 이 상품은 △수족구진단비(연간1회, 5만원) △특정전염병진단비(50만원) △결핵 진단비(최초1회한, 50만원) 등 감염으로 발생하는 질병을 보장한다.

주변 생활 환경에 따라 자녀에게 나타날 수 있는 아토피, 알레르기성비염, 천식, 급성기관지염, 폐렴 등에 대한 환경성질환 입원비도 120일 한도로 1일 2만원씩 보장한다. 이 외에도 △상해·질병수술비와 △골절진단비·깁스치료비·골절부목치료비 등을 담보한다.

이 상품은 월 3500원의 보험료를 납입하면 연령, 성별에 관계없이 가입할 수 있다. 만기는 15세까지다.

한화손해보험 관계자는 "라이프플러스 맘더한어린이보험은 보험료 민감도가 높고 언택트(비대면) 활용에 익숙한 부모들이 큰 보험료 부담없이 자녀에게 꼭 필요한 보장을 간편한 방법으로 가입할 수 있도록 상품을 구성했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