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K-방역' 패키지를 수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사진=게티이미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K-방역' 패키지를 수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사진=게티이미지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K-방역' 패키지를 수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26일 정보기술(IT)업계 등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등 관계 부처들은 K-방역 기술을 수출하기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본격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정부는 역학조사 지원 시스템과 자가격리 앱, 마스크 앱 등 3가지 시스템을 하나로 묶어 통합 브랜드로 만드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다양한 국가에서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도록 영어와 스페인어, 불어, 아랍어 등 4개 언어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 중 역학조사 지원 시스템은 휴대전화 위치정보와 신용카드 이용 내역 등을 통해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있는 사람을 가려내고 바이러스 확산 경로 등을 파악하는 시스템이다. 담당자가 일일이 유선으로 관계 기관에 문의해 정보를 분석해야 하는 역학조사 시간을 10분 내로 단축해 준다.

정부는 인공지능(AI) 기능을 탑재해 역학조사 지원 시스템이 감염 위험이 있는 사람과 어느 지역을 방역해야하는지 판단할 수 있도록 개발할 예정이다.

현재 국토부는 다양한 국가들과 K-방역 수출을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가장 적극적인 곳은 6·25 참전국인 남아프리카공화국으로, 외교부는 남아공과의 우선 협상을 주선한 것으로 전해졌다. 카자흐스탄 등 아시아국은 아시아개발은행(ADB)을 통해 시스템 지원을 요청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