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 알릴 수제 맥주·빵 나온다…'관광 상품 활용'

대전 유성구가 지역 자원을 활용해 수제 맥주와 빵을 만들어 관광 상품으로 활용한다.

정용래 유성구청장과 임성빈 바이젠하우스 ㈜금강브루어리 대표는 25일 구청 중회의실에서 유성 관광 활성화를 위한 유성 수제 맥주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측은 지역 자원을 활용한 '유성 수제 맥주' 공동 개발, 유성 관광 활성화를 위한 지역 축제 협력, 사업 공동 홍보·마케팅 등을 위해 협력하게 된다.

대전 최초 수제 맥주 제조 시설을 갖춘 바이젠하우스는 15년간 경험과 연구개발로 다양한 자체 비책을 보유하고 있다.

구는 지역을 대표하는 수제 맥주 1∼2종을 개발한 뒤 하반기 열릴 지역축제에 선보일 계획이다.

앞서 구는 지역 향토 제과업체인 성심당과 손잡고 지역을 대표할 빵 개발에 나선 상황이다.

구와 성심당은 하반기 축제 개최 시기에 맞춰 유성을 대표할 빵을 선보일 계획이다.

대전 유성 알릴 수제 맥주·빵 나온다…'관광 상품 활용'

튀김소보로로 유명한 성심당은 세계 여행지와 맛집을 평가하는 '미슐랭 가이드'의 그린가이드에 소개되기도 했다.

정 구청장은 "유성 관광 활성화를 위해서는 관광 상품 개발이 중요하다"며 "다양한 콘텐츠와 연계해 지역으로 사람을 불러 모으고, 지역 상권에 활력소가 될 대표 관광 아이템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