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갑 현대重 회장 "잇따른 사고 송구"…조선사업대표 교체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이 올해 잇따른 안전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사고에 대한 책임을 물어 부사장을 경질하고, 담당 직급을 사장으로 격상하는 등 고강도 안전대책 강화방안을 내놨다.

현대중공업은 25일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사장(사진)을 조선사업대표에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이전 조선사업대표였던 하수 부사장은 사임했다. 기존 이 사장 자리에는 김형관 현대중공업 부사장을 내정했다. 인사의 배경에는 잇따른 안전사고가 있다. 지난 21일 현대중공업 울산 조선소에서 작업 중이던 하청업체 근로자가 숨졌고 지난달에는 근로자가 대형 문에 끼여 사망하는 등 올해만 네 차례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고용노동부는 이달초 현대중공업에 대해 특별근로감독을 벌이고 안전실태를 점검했다. 현대중공업은 자체적으로 울산조선소에서의 모든 작업을 중지하고 사업장 전체의 안전점검을 벌였다. 현대중공업은 기존 생산본부를 안전생산본부로 확대 개편할 예정이다. 안전시설 및 안전교육 시스템도 재점검한다. 여기에 들어갈 인적, 물적 재원을 적극 지원키로 했다. 이 사장은 이를 총괄 감독할 예정이다.

권 회장은 “잇따른 중대재해로 지역사회는와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한동안 거의 발생하지 않았던 안전사고가 금년 들어 갑작스럽게 늘어난데 대해 기존의 안전대책이 실효성을 잃어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근본적인 차원에서의 재점검이 필요하다"며 "안전시설 및 교육, 절차 등 안전대책 전반에 걸친 재점검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