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달 전 저점 대비 코스피 35%·코스닥 65% 올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 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주요국 어느 나라보다도 상승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언택트(비대면) 경제 확산 기대감에 정보기술(IT) 바이오 관련주가 상승해서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주 코스피지수는 1970.13으로 마감했다.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기 시작한 이후 기록한 연중 저점인 3월19일(1457.64)에서 35.2% 반등했다. 코스닥지수는 두 달 전 최저점(428.35) 대비 65.4% 상승한 708.58까지 올라왔다.

한국 증시의 상승률은 주요국 가운데 가장 높다. 미국 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저점 대비 각각 31.5%와 32.1% 올랐다. 나스닥지수도 35.9% 상승했다. 독일 DAX지수(31.2%), 영국 FTSE 100(20.0%), 프랑스 CAC40(18.4%), 호주 ASX200(20.9%) 등도 국내 반등 수준에 못 미쳤다. 아시아 시장에서도 일본 닛케이지수(23.2%) 상승률은 코스피보다 낮고, 중국 상하이지수(5.8%)와 홍콩 항셍지수(5.7%)는 상승률이 한 자릿수에 불과하다.

국내 증시 상승이 돋보인 것은 증시 내 비대면 관련주의 비중이 크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현대차증권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경기민감주는 상승에 한계가 있지만, IT와 바이오 등 성장주이면서 코로나19의 영향을 덜 받는 업종들이 강세를 보였다. 특히 이 같은 주식들의 비중이 국내 증시에서 높다는 설명이다.

이 같은 변화는 시가총액 상위권 종목들에서도 나타났다. 올해 초만 해도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 이름을 올렸던 현대모비스 포스코 삼성물산 등 전통적 제조업은 10위권 밖으로 밀렸다. 이들을 대신해 삼성SDI와 카카오 등이 자리했다.

대표적인 언택트 주는 카카오다. 카카오는 올해 초 시가총액 순위가 20위 밖이었으나, 코로나 사태를 겪으면서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과 기대감으로 단숨에 9위까지 뛰어올랐다. 코스닥에서도 올해 초 대비 셀트리온제약 씨젠 알테오젠 등 바이오, 진단키트 관련주가 상위권을 장악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점진적으로 진행돼 오던 주식시장의 지형 변화가 가속화됐다는 설명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