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중국 항공사에 운항 스케줄 제출 명령
이번엔 미중 항공업계 갈등…"중국, 미 항공사 취항재개 막았다"

미국과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책임과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추진 등을 둘러싸고 첨예하게 갈등하는 가운데 항공 분야에서도 양국이 마찰을 빚고 있다.

미국 교통부는 22일(현지시간) 델타항공, 유나이티드항공 등 미국 항공사가 6월부터 중국으로 다시 취항을 원하고 있으나 중국 정부가 이를 방해하고 있다며 조치를 요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그러면서 교통부가 에어차이나, 중국동방항공, 중국남방항공, 하이난항공 등 중국 항공사들에 5월 27일까지 미국으로 운항하는 항공편 일정과 기타 세부사항을 제출하라고 명령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빠른 속도로 확산하자 지난 1월 31일 중국에 14일동안 체류한 외국 국적자의 출입을 금지했으나, 중국 항공업계에는 아무런 제한을 걸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