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의 지주사인 롯데지주가 주 1회 재택근무를 도입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된 시기에 한시적으로 재택근무를 시행한 기업은 많지만, 롯데지주처럼 일상적으로 재택근무제를 허용한 곳은 국내 대기업 중에선 처음이다. 재택근무가 다른 기업으로 확산될지 관심이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오는 25일부터 주 5일 근무일 가운데 하루는 집이나 원하는 장소에서 근무하는 제도를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롯데지주의 재택근무제는 지난 19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임원회의에서 “일하는 방식에도 변화를 줘보자”고 한 뒤 논의가 본격화됐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