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실 家電 고정관념 깨고
아웃도어TV 美·캐나다 출시
눈부심 방지에 자동 밝기 기능

한종희 사장 "라이프스타일TV
새로운 지평을 열어나갈 것"
삼성전자가 21일(현지시간) 미국에서 ‘2020년형 라이프스타일 TV’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더 테라스’를 공개했다. 야외에서 더 테라스를 시청하는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21일(현지시간) 미국에서 ‘2020년형 라이프스타일 TV’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더 테라스’를 공개했다. 야외에서 더 테라스를 시청하는 이미지.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TV 사업을 총괄하는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TV를 TV라고 부르지 않는다. ‘TV는 거실에 있는 가전제품’이라는 고정관념에 갇히게 된다는 이유에서다. 대신 늘 ‘스크린’이라고 말한다. 한 사장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가전 전시회 CES 2020 행사장에서도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스크린을 최적화할 것”이라며 “언제 어디서든 원하는 콘텐츠와 정보를 즐길 수 있게 하고 싶다”고 말했다.

삼성전자가 21일(현지시간) 온라인을 통해 미국 시장에 선보인 ‘더 테라스’ TV는 한 사장의 ‘스크린 에브리웨어(screens everywhere)’ 철학이 녹아 있는 제품이다. 야외에 두고 볼 수 있도록 내구성과 화면 시인성(모양이나 색이 먼 거리에서도 눈에 띄는 성질)을 높인 게 특징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집에 딸린 정원, 수영장 등에서 식사나 모임을 즐기는 북미 지역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만든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더 테라스의 강점은 선명한 영상이다. QLED 4K(해상도 가로 3840X세로 2160)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낮에도 빛의 방해 없이 TV를 볼 수 있도록 밝기를 2000니트(nit, 밝기 단위)까지 높였다. 눈부심 방지 기술과 자동으로 최적의 밝기를 조정해 주는 어댑티브 픽처 기능이 들어 있다. 더 테라스는 비, 눈, 먼지 등 다양한 날씨 조건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IP55 등급의 방진 방수 기능도 갖췄다.

한 사장은 온라인 출시 영상을 통해 “실내뿐 아니라 실외에서까지 홈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극대화해 라이프스타일 TV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달 말 미국과 캐나다에서 55·65·75인치 등 3종의 더 테라스 제품을 출시한다. 연내 다른 지역에도 선보일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라이프스타일 TV ‘더 세로’도 이날 미국에 출시했다. 더 세로는 모바일로 콘텐츠를 즐기는 데 익숙한 밀레니얼(1980년대 이후 태어난 신세대)의 특성에 맞춰 세로 방향의 스크린을 기본으로 한다. 가로로 돌릴 수도 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