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은 스마트십 솔루션 'DS4®(DSME Smart Ship Platform)'을 탑재한 세계 최대 규모의 컨테이너선 1척(사진)을 HMM(옛 현대상선)에 추가 인도했다고 22일 발표했다.
대우조선해양, 스마트십 솔루션 탑재한 초대형 컨선 HMM에 인도

대우조선해양이 독자 개발한 이 솔루션은 앞서 인도한 'HMM 알헤시라스호'를 포함해 HMM이 발주한 2만4000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 초대형 컨테이너선 7척에 모두 탑재된다. 이들 초대형 컨테이너선은 올해 3분기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돼 아시아~북유럽 항로에 투입될 예정이다.

솔루션은 선주가 육상에서도 항해 중인 선박의 메인 엔진, 공조시스템(HVAC), 냉동컨테이너 등을 원격으로 진단해 선상 유지·보수작업을 지원할 수 있게 해준다.

선박엔 최적의 운항 경로를 제안해 비용을 절감하는 '스마트 내비게이션' 시스템과 운항 중인 선박의 각종 데이터와 소프트웨어를 해킹 등의 외부 위협에서 보호하는 사이버 보안 기술도 탑재됐다.

대우조선해양은 작년 업계 최초로 영국 로이드 선급으로부터 스마트십 기술과 선박 사이버 보안 인증 상위등급을 획득했다. 최근에는 국내 최고 정보기술(IT) 보안업체인 안랩을 통해 보안성 검증도 거쳤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선박 인도 후에도 선주와 협업을 통해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라며 "시장을 선도하는 스마트십 기술 개발로 글로벌 최강자 입지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