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라이드참잘하는집과 쿠팡이츠가 딜리버리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쿠팡이츠 이용자들은 후라이드참잘하는집에서 판매 중인 후라이드, 양념치킨, 간장치킨 등 후참치킨의 전 메뉴를 쿠팡이츠를 통해 주문할 수 있다.

후라이드참잘하는집은 이번 업무협약을 기점으로 쿠팡이츠가 서비스되는 서울, 경기 지역 등 주문 가능 매장을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후라이드참잘하는집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비대면 시장이 확대되면서 양사 MOU를 통한 협력 확대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분석했다.

김 학선 후라이드참잘하는집 가맹사업본부 부장은 “이제 배달앱을 통해 음식을 즐기는 문화가 일상이 되고 있다”며 “이번 쿠팡이츠와의 협약을 시작으로 올해도 소비자들이 더욱 다양한 채널을 통해 후참치킨만의 메뉴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