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4월 23일과 5월 20일에 개최한 1·2차 화상 수출상담회가 총 3580만 달러 규모의 상담실적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두 차례 걸친 화상 수출상담회에는 총 204개 기업이 참여했다. 국내 기업들은 전 세계 23개국, 95개 바이어와 화상 상담을 통한 수출상담 301건을 진행했다.
중기부 "화상 수출상담회로 20개 업체와 928만달러 계약"

1차 화상 수출상담회에 참여한 133개 기업 중에서 2개 업체는 4000달러 상당의 샘플 수출을 완료했다. 바이어가 계약 체결을 검토하기 위해 샘플 발송을 요청한 기업은 68개다. 이 중 20여 개 업체가 약 928만 달러 규모의 계약 체결을 추진하고 있다.

2차 화상 수출상담회에선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주목받고 있는 K방역 제품과 K뷰티, K푸드 제품 등에 해외 바이어들의 관심이 쏠렸다. 멸균처리 물티슈를 생산하는 H사가 다음주 국내 공장에서 중국 바이어의 한국소싱 총괄매니저와 구매 상담을 진행하는 등 계약 성과가 높을 전망이라는 게 중기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중기부는 오는 27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주관으로 '신북방진출 기업'을 대상으로 3차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오는 7월까지 이어지는 화상 수출상담회가 일회성 상담에 그치지 않고 계약 체결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기업별 전담 인력을 배치해 참여 기업들을 밀착 지원할 계획이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