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문 여는데 인천∼중국 10개 항로 카페리 4개월째 여객 수송 중단
업계 "7월 여객 수송 재개도 장담 못 해"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여객 없는 개장' 현실로

다음 달 송도국제도시 9공구에 개장하는 인천항의 새 국제여객터미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여객이 전무한 상태에서 문을 열 전망이다.

22일 한중 카페리 업계에 따르면 현재 인천항 제1·2국제여객터미널을 이용 중인 인천∼중국 10개 항로 정기카페리가 다음 달 15일부터 새 터미널로 옮겨 운항한다.

터미널 기능의 연속성을 유지하기 위해 제2터미널은 6월 13일, 제1터미널은 6월 20일 각각 이전해 정기카페리 운항이 끊기지 않도록 한다.

인천항만공사가 1천547억원을 투자해 건립한 신국제여객터미널은 연면적 6만5천600㎡로 축구장 9개를 합친 면적보다 넓다.

지난해 수도권 최초로 개장한 인천항 크루즈 전용 터미널과 더불어 동북아 해양관광의 중요한 인프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 총 103만명이 이용한 인천∼중국 카페리는 올해 초부터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아 1월 28일 이후 여객 수송을 4개월째 전면 중단한 상태다.

여객과 컨테이너 화물을 함께 나르는 한중 카페리 선사들은 일반적으로 총매출의 70% 정도를 컨테이너 수송으로 충당하고 있지만, 회사의 현금 유동성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여객 운송 수입이 완전히 끊기면서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

인천∼중국 10개 항로 카페리는 올해 1∼4월 총 12만8천819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의 화물을 수송해 지난해 같은 기간 13만2천38TEU보다 2.5% 감소했다.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여객 없는 개장' 현실로

업계에서는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1990년 9월 한중 카페리 운항 이후 최악의 위기 상황으로 인식하고 있다.

이달 초까지만 해도 한중 양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눈에 띄게 잦아들면서 다음 달 여객 수송을 재개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도 제기됐으나 이태원 클럽발 확산이 연일 계속되면서 이런 기대가 물거품이 됐다.

카페리 선사 관계자는 "인천항 신국제터미널 개장에 맞춰 여객 수송을 재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걸었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고개를 들면서 현재로선 7월 여객 수송 재개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다른 선사 관계자는 "한중 카페리 여객 수송을 재개하려고 해도 현재 양국에서 시행 중인 입국자에 대한 2주간 격리 조치가 가장 큰 걸림돌이 될 것"이라며 "정부 차원에서 단계적인 카페리 여객 재개 방안을 마련해 중국 측과 적극적으로 협상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과 중국을 연결하는 정기카페리 항로는 총 16개이고 인천에 10개, 평택에 5개, 군산에 1개 항로가 각각 개설돼 있다.

한중 카페리는 지난해 여객 수가 역대 최대인 200만명을 기록했고 이 중 절반인 103만명이 인천∼중국 10개 항로를 이용했다.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여객 없는 개장' 현실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