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화장품 시장 진출…스킨케어 브랜드 '오노마' 출시

신세계백화점이 화장품 시장에 진출한다.

신세계백화점은 22일 스킨케어 브랜드 '오노마'(onoma)를 출시하고 화장품 편집숍 시코르와 온라인몰 SSG닷컴에서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오노마'는 수분, 보습, 미백, 탄력 등 피부 고민에 따라 골라 쓸 수 있는 에센스 6종을 대표 상품으로 내세웠다.

피부 관리에 신경 쓰는 남성들을 포함해 성별이나 연령에 상관없이 모든 소비자층이 사용할 수 있도록 여름 숲을 연상시키는 시원한 향을 담았다고 신세계백화점은 소개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백화점을 운영하며 패션 및 뷰티 시장을 선도해 온 경험에 국내 최초 뷰티숍인 시코르를 통해 쌓아온 노하우를 집약해 개발한 상품"이라면서 "다양한 피드백을 바탕으로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만드는 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김영섭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장은 "신세계만의 유통·브랜딩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규 스킨케어 브랜드 오노마를 처음 선보인다"면서 "고객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특별한 브랜드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