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산란 다음날만 파는 계란 출시…극신선식품 강화

이마트는 산란일 다음 날 하루만 판매하는 극신선 계란인 '어제 낳아 오늘만 판매하는 계란'을 21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계란은 산란일 다음 날 하루만 판매하고 팔리지 않은 상품은 모두 폐기한다.

계란 유통기한이 일반적으로 산란일로부터 45일이고 판매기한은 30일인 점을 감안하면 산란일로부터 최대 15일이었던 상품화 기간을 하루로 줄인 것이다.

이마트 측은 "의무적으로 계란을 세척해야 하는 과정을 거쳐야 하는 현재 유통 구조상 소비자가 구매할 수 있는 가장 신선한 계란"이라고 강조했다.

가격은 유사상품 일반 계란과 비슷한 수준이다.

전국 125개 이마트 매장에서 하루 2천개 한정, 점포 규모별로 하루 10∼40개가량만 판매한다.

이마트는 고객 반응을 보고 물량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마트는 앞서 새벽에 농가에서 수확한 딸기를 당일 입고해 판매하는 '새벽에 수확한 딸기'와 경매된 지 하루가 되지 않은 '포구직송 생선' 등을 출시하는 등 극신선 식품을 강화하며 식재료(그로서리) 경쟁력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김정복 이마트 계란 바이어는 "별도 산란일 확인 없이 가장 신선한 계란을 구매할 수 있는 상품을 개발했다"면서 "앞으로도 가격과 신선도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상품을 지속해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